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파문` 겪은 금감원, 시민들과 함께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파문'을 겪은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재발 방지를 위해 금감원·시민 합동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을 출범시켰다.

금감원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금감원·시민 합동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 발대식을 개최하고 워크숍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금융회사 근무경력자, 소비자보호단체 회원 및 일반 시민 등 총 200여명이 참가, 개인정보 불법유통 근절을 위해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조영제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최근 신용카드사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으로 인해서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가고 있는 이 시대에 개인정보불법유통을 감시하기 위한 금감원, 시민 합동 감시단의 발족은 여러가지로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계시는 시민 감시단 여러분의 지혜와 의지가 그 어느때보다도 절실하게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시민 감시단의 활약을 기대했다.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의 발족·운영은 금감원이 지난 달 24일 발표한 '개인정보의 불법 유통ㆍ활용 차단조치'의 후속조치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출범한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과 함께 개인정보 침해행위 및 불법 대부광고 등 서민을 울리는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수사당국에 통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