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현대차 첫 소형 SUV '코나'…"작지만 다부져"

현대자동차가 첫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KONA)를 13일 국내외에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날 고양시에 위치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정의선 부회장, 루크 동거볼케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 등 회사 임직원과 국내외 언론인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나 공개 행사를 열었다.

정의선 현대기아차 부회장은 직접 무대 위로 코나를 몰고 나와 "한국, 유럽, 북미 등 전 세계 지역에 최초로 투입되는 소형 SUV로 현대차의 전략 차종"이라고 소개했다.

국내는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ㆍm의 성능을 발휘하는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0.6kgㆍm를 발휘하는 1.6 디젤 엔진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작은 차는 안전하지 않다'는 기존의 편견을 불식시키기 위해 측면 충돌시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초고장력강 사이드 임팩트 멤버를 적용하는 등 안전성 확보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14일부터 국내 사전 계약에 들어가는 코나의 가격은 Δ스마트 1895만~1925만원 Δ모던 2095만~2125만원 Δ모던 팝 / 테크 / 아트 2225만~2255만원 Δ프리미엄 2425만~2455만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현대차 #소형 SUV #코나 #눈TV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