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코나·스토닉 비껴!"…쌍용차 소형SUV '티볼리 아머' 출격

'SUV 명가' 쌍용자동차가 소형 SUV 티볼리의 2018년형 모델 '티볼리 아머(Armour)를 들고 나왔다. 쌍용차는 2년 7개월 만에 리뉴얼한 티볼리 신차를 통해 격화되가는 소형 SUV 시장의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다.

쌍용차는 17일 서울 강남 SJ쿤스트할레에서 '티볼리 아머(Armour)'를 처음 선보였다.

쌍용차 측은 기존 부드러운 전면부 이미지를 고객 요구에 맞춰 조형미 있는 형태로 탈바꿈했다고 밝혔다. 범퍼 상단은 크롬으로 덮었고 LED 포그램프의 디자인은 미래지향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줬다는 설명이다.

가격역시 최근 출시한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스토닉'보다 저렴하게 책정됐다. 가장 저렴한 엔트리 모델은 1651만원부터 시작한다.

그러나 아쉬운 점도 있다. 연비는 코닉, 스토닉에 비해 다소 떨어진다. 공인 복합연비는 13~14km/l 수준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티볼리 #tivoli #쌍용 #쌍용자동차 #쌍용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