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카카오뱅크 출범현장…그런데 첫날부터 '접속장애'

카카오뱅크가 27일 오전 7시를 기해 은행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모바일 뱅킹' 시대를 열었다.

이날 카카오뱅크는 서울 강남구 세빛섬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그러나 서비스 첫날이어서 그런지 카카오뱅크 접속은 하루종일 원활하지 않았다. 출범식이 열리는 현장에서도 접속을 시도했지만 끝내 실패했다.

카카오뱅크는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시중은행에서처럼 입금과 출금, 송금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우 ·윤호영 공동대표는 "평균 7분이면 계좌를 열 수 있다"면서 "계좌 개설 후 평균 60초 이내에 소액 마이너스 통장대출이 가능한 '비상금대출'은 신용등급 8등급도 신청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중은행 및 현금 자동입·출금기(ATM)에서 현금 입출금 및 이체 수수료도 면제해준다. 단, 올해말까지만이다.

그러나 출범 첫날부터 앱 접속이 어려워 카카오뱅크의 이같은 설명을 확인해볼 길이 없었다. 접속장애가 하루종일 이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불평을 토해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카카오뱅크 계좌를 만들려면 크레딧 뷰로나 나이스 신용평가 등 다른 기관에서 정보를 받아오는 과정이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평소 해당기관에서 감당하는 것보다 트래픽이 몰려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다"며 "대비한다고 했지만 미흡한 부분이 있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카카오뱅크 #kakaobank #카카오 #은행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