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 '황금빛 내인생' 여주 꿰찬 서은수 "뭐든지 잘하는 배우 되고파"

"최선을 다해 뭐든지 잘 소화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지난해 드라마 '질투의 화신'으로 연기에 입문한 서은수가 '낭만닥터 김사부' '듀얼' 등 굵직한 작품을 거친지 얼마안돼 9월 방영예정인 KBS2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주연을 꿰찼다.

이에 대해 서은수는 "부담감보다 기대감이 크다"며 "주인공 지수라는 아이가 저와 닮아있다는 생각을 하기에 기대가 많이 된다"는 소감을 밝혔다.

가장 존경하는 선배로는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호흡을 맞춘 서현진을 꼽았다. 그는 "이번 작품도
서현진 선배가 응원을 많이 해주고, 고민상담도 많이 해줬다"며 "'10년차 배우가 됐을 때 후배한테 그렇게 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서은수 #듀얼 #서현진 #낭만닥터 김사부 #황금빛 내인생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