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늙기위해 혹독한 체중감량"

배우 설경구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노인을 연기하기 위해 혹독하게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설경구는 지난 8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제작보고회에서 "감독님이 미안했는지 '50대 후반처럼 보이면 된다'고 했지만 저는 70대를 생각하고 살을 빼기 시작했다"며 "목젖부터 늙어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벽 5시에 촬영이 있으면 새벽 1시 정도에 일어나서 줄넘기 하며 땀을 뺐다"고 회상했다.

역으로 이번 영화에서 살을 찌운 김남길은 "감독님이 '이 캐릭터는 웃을 때 웃어도 웃는 것 같지 않겠다'고 주문을 해서 벌크업을 하며 살을 찌웠다"고 말했다.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설경구)가 의문의 남자 태주(김남길)의 등장으로 잊고 있었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김영하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9월 개봉.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설경구 #목젖 #김남길 #살인자의 기억법 #뉴스1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