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15살에 日나가사키 끌려가서" 강제징용자의 증언

"일하면서 뭐가 잘못되면 '반도애들이 저지른 거다'라고 무시를 당했어요. 일본사람한테 매도 맞구요."

1944년 고향 황해도 해주에서 일본 가와사키의 '일본정공주식회사'로 강제징용을 당한 이석우옹(88). 15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가계를 책임지는 아버지를 대신해 징용됐다고 한다.

"나라가 없는 것은 사람이 죽은 거나 마찬가지예요."

가와사키에서 베어링을 제작한 이석우옹은 당시 함께 징용당한 한국인은 50명 가운데 5명이 행방불명일 정도로 환경이 열악했다고 한다. 월 25원 급여는 대부분 뺏기고 결국 해방된 그해 11월 무일푼으로 귀국했다고.

조선총독부통계연보에 따르면 강제동원된 조선인 노무인력은 782만7355명(위안부 제외)이며, 그 중 97%가 탄광이나 군수물자를 만드는데 동원됐다. 현재까지 파악된 일본 작업장은 군함도를 포함해 3900개소다.

이석우옹을 비롯한 강제징용 피해자들은 아직까지 국가로부터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기병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팀장은 "1965년 한일협약 때 일본에게 받은 3억달러는 포스코 등 국가기간산업 건설에 쓰였고, 개인에게 돌아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을 대상으로 낸 소송에서 몇차례 승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미쓰비시 등 일본의 전범기업은 사죄와 보상을 거부하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군함도 #정신대 #위안부 #강제징용 #일제 #독립 #광복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