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남한산성' 황동혁 감독이 밝힌 영화제작 뒷이야기

"과거를 생각해보며 현시대를 고민할 수 있는 그런 영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도가니', '수상한 그녀' 등을 흥행시킨 황동혁 감독이 신작 '남한산성'에서 조선시대 병자호란을 영화화한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 제작발표회에는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김윤석, 고수, 박해일, 박희순, 조우진이 자리했다.

황동혁 감독은 "김훈 작가의 소설 '남한산성'을 읽고, 병자호란 당시 나라와 백성을 살리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노력했던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당시의 상황이 현재와 많이 닮아있다"라고 말하며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또 소설이 가진 비장미를 영화감독으로서 화면을 통해, 또 배우들의 입을 통해 묘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영화를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갖춘 배우들이 필요하다 생각했는데, 섭외를 완료하고 안도감이 들었다"라고 두가지 요소를 모두 잡겠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영화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중 남한산성에서 47일을 버티며 국가 존립에 관한 척화파와 주화파의 갈등을 그린 이야기다.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이 출연했고 오는 9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남한산성 #도가니 #수상한 그녀 #김훈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