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어쩌다18' 이유비 "2년 전 부상으로 트라우마 생겨" 울컥

'어쩌다18'의 이유비가 2년 전 드라마 촬영 중 생긴 부상으로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울컥했다.

이유비는 24일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어쩌다18' 제작발표회에서 "2년 전 드라마를 찍으면서 크게 다쳤는데 그 후 현장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년동안 치료도 하고, '파이팅 해보자'는 찰나에 대본을 받았는데 상처를 받은 사람들의 이야기였다"라며 "시청자분들도 보시면서 상처받거나 마음 아프셨던 분들은 드라마를 통해 힐링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유비는 2년 전 MBC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촬영 중 크게 넘어지며 허리 부상을 입었다.

'어쩌다18'은 고교 시절 왕따였던 경휘(최민호)가 죽은 첫사랑 나비(이유비)를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고교 로맨스 드라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유비 #어쩌다18 #최민호 #샤이니 #leeyubi #JTBC #밤을 걷는 선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