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설경구·김남길·설현의 '살인자의 기억법' 시사회 현장

김영하의 동명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이 스릴러 영화의 명장 원신연 감독에 의해 영화로 탄생했다.

지난 28일 서울 중구 광희동 메가박스동대문에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언론배급 시사회가 주연배우 설경구, 김남길, 설현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설경구는 "알츠하이머를 연기해야 하는데 간접적으로도 경험한 적이 없어서 어려웠다"면서 "감독님과 많이 상의하면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남길은 "설경구 선배와 10년만에 함께 연기하게 됐다"면서 "큰 산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설현은 "은희의 심리가 후반부로 향할수록 혼란스러워지는데 저도 따라 혼란스러워졌는데 감독님이 그때마다 섬세하게 연기지도를 해줬다"고 공을 감독에게 돌렸다.

또 "고민이 많을 때마다 감독에게 많이 물었다. 감독이 정확하고 섬세하게 이야기를 잘 해주셔서 은희 역을 잘 표현할 수 잇었던 것 같다"며 원신연 감독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전직 연쇄살인범이 또다른 연쇄살인범을 맞닥뜨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설경구가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는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 역을, 김남길이 병수의 살인습관을 깨우는 의문의 남자 태주 역을, 김설현이 병수의 딸 은희 역을 맡았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 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살인자의 기억법 #설현 #김설현 #김남길 #설경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