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서현진-양세종 '사랑의 온도'로 뜨거운 연인 호흡

멜로의 계절, 가을에 걸맞는 사랑이야기가 찾아온다. 서현진과 양세종이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이루지 못한 사랑을 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아낌없이 펼친다.

14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가 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노력파 배우로 알려진 양세종은 "어떤 매력이나 이런 것들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은 안했다"면서 "대본에 있는 것에 충실하고 틈이 나면 요리를 배우러 다니면서 일상 자체를 캐릭터로 메우려고 했다"며 첫 주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서현진은 "요즘 '5포 세대(연애, 결혼, 출산, 내 집 마련, 인간관계를 포기한 세대)'라는 말 나오는데, 그럼에도 '누군가는 연애를 계속 하는 이유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싶다"며 "사랑만 이야기하고 싶다'고 (작가님이) 얘기했고, 그게 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라고 말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의 순간이 달랐던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나고 헤어지는 이야기,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닥터스' '따뜻한 말 한마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등으로 고정팬을 거느린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사랑의온도 #서현진 #양세종 #드라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