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한국시리즈 깜짝등장 문 대통령…'멋진' 시구장면

"이분도 함께 하겠습니다. 1차전 시구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합니다."

지난 25일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이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린 광주 북구 KIA 챔피언스필드는 갑작스런 문재인 대통령의 등판에 함성이 터져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KIA와 두산 1차전 시구자로 나선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의 시구는 극비리에 진행돼 청와대 관계자들도 거의 몰랐던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의 깜짝 등장에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는 때아닌 '문 대통령 팬미팅' 현장으로 바뀌었다.

당초 이날 시구자로 예정돼 있던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이 먼저 소개됐고, 이어 문 대통령이 등장했다.

문 대통령은 가슴에 'KOREA'가 새겨진 푸른색 야구점퍼에 태극기가 박힌 글러브를 끼고 마운드에 올랐다. 먼저 KIA 선발투수 헥터와 악수를 나눈 문 대통령은 힘차게 공을 던졌다. 공은 바닥을 먼저 때린 뒤 포수 글러브로 빨려 들어갔다.

시구를 마친 문 대통령은 덕아웃 쪽으로 가서 두산, KIA 선수들과 차례로 악수를 나눈 뒤 퇴장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시구는 대선공약 이행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투표 독려를 위해 '투표 참여 리그 2017'이란 이벤트를 진행했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인증사진을 가장 많이 올린 팬들의 야구팀 연고지에 가서 첫번째 시구를 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시구를 마친 문 대통령은 김응룡 감독, 김정숙 여사와 함께 치킨과 맥주를 먹으며 '치맥 먹방'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한국시리즈 #문재인 #김정숙 #기아타이거즈 #두산베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