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인간vsAI' 스타크래프트 대결…아직 인간이 우세

인공지능 알파고(Alpha GO)와 이세돌의 바둑대결 1년만에 인간과 AI가 게임으로 격돌했다.

전 프로게이머 송병구 선수(29)와 전세계 순위권 AI 프로그램이 대결. 결과는 송병구의 압승이었다. 그러나 AI도 나름의 전략과 세밀한 병력 제어를 앞세워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지난 10월 31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학생회관에서 '인간 VS 인공지능' 스타크래프트 대회가 열렸다. 스타크래프트는 90년대 후반부터 우리나라에서 엄청난 인기를 끈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최근 그래픽이 대폭 향상된 '리마스터' 버전이 출시되며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총사령관'이라는 별칭으로 유명한 송 선수는 모두 4개의 AI와 경기를 펼쳤다. 전세계 1위 ZZZK(호주)와 2위 TSCMO(노르웨이), MJ봇(한국), 페이스북에서 만든 체리피(CherryPi)는 각각 5분 안팎을 견디지 못하고 송 선수에게 승리를 내줬다. 송 선수는 "참가했던 어떤 대회보다 긴장되고 떨렸다"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은 바둑과 달라 아직은 인간이 우세하다는 걸 보여줘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AI는 사전경기로 열린 일반인과 6번의 대결에서 5승을 거뒀다. 또 AI는 초반에 경기를 끝내기 위해 4드론 저글링 전략을 짜오는 등 준비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스타크래프트 #송병구 #AI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