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6인 슈퍼주니어 '컴백'..."최시원 빈자리, 남은 멤버가 한 발짝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6인 체제로 컴백한 가운데, 최근 '프렌치 불도그 사건'으로 인한 멤버 최시원의 정규 앨범 활동 불참에 대해 생각을 털어놨다.

슈퍼주니어는 6일 오전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네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정규 앨범 8집 'PLAY'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질의응답에 앞서 슈퍼주니어의 리더 이특은 "이번에는 우리 시원이가 함께 활동을 하지 못하게 됐다"며 "멤버들 또한 이번 일에 대해서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시원의 공백을 어떻게 메울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특은 "13년 동안 활동을 하면서 다사다난했다는 표현이 맞는 거 같다"며 "멤버들이 어떤 일이 생겼다 하더라도 자포자기하고 쓰러지는 게 아니라 매번 잘 이겨냈고, 또 다른 기회가 온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여섯 명이 똘똘 뭉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이런 상황이 됐지만 우리의 가장 큰 무기인 화기애애와 위트를 잃어버리지 말고, 우리의 에너지를 팬 여러분께 전달하자는 이야기를 했다"며 "한 명이 줄었더라도 그 빈자리를 한 발짝 더 가서 멤버들이 메우면 되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슈퍼주니어 #최시원 #PLAY #blacksuit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