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성추행 논란' 조덕제 "나를 조사해달라" 눈시울 붉혀

"(영화 촬영 현장에서 주연 여배우 성추행은) 정신병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행동입니다. 저 조덕제, 제안합니다. 저를 조사해주십시오"

배우 조덕제는 7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피앤티스퀘어에서 촬영 현장에서 성추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영화 촬영 중에 일어난 것이고 영화의 한 신을 보여주는 것이었다는 점에서 객관적으로 사건을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영화 총책임자는 감독이다. 감독은 촬영장의 컨트롤타워다"며 감독의 역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조덕제는 이어 "나를 조사해달라"며 "어떤 시험대라도 오르겠다"라고 호소했다.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촬영 도중 상대역인 여배우 A의 속옷을 찢고, 바지 안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의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다. 문제의 사건으로 여배우 A는 전치 2주의 찰과상을 입었다고 주장한 이후 조덕제를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신고했고, 검찰은 조덕제를 기소했다.

원심에서 재판부는 조덕제에게 무죄를 선고했으나, 지난 10월 13일에 열린 항소심에서 원심이 파기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민사 소송을 해 정신적 고통을 가중시킨 점, 잘못을 반성하지 않는 점을 들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현재 양측은 쌍방으로 상고장을 제출, 사건에 대한 판단은 대법원으로 넘어가게 됐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덕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