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신고한지 1시간반 됐는데"…낚싯배 생존자 녹취록

'인천 낚싯배 사고'에서 구조된 생존자의 구조요청 녹취록이 7일 공개됐다.

이날 인천해경이 공개한 7차~11차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생존자 심씨는 여러 차례에 걸쳐 "숨이 차다", "너무 춥다"라며 고통을 호소하고 "빨리 좀 (구조대를) 보내달라"라며 구조를 요청했다.

또 "신고한지 1시간 반 됐는데 왜 이따위예요?", "너무 늦다고요" 등 감정을 드러내는 말도 담겨있었다.

심씨가 "(전화한 지) 2시간 됐는데"라며 짜증을 낸 직후 구조대는 이들이 갇혀있던 선실에 도착했다. 사고발생 160여분만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인천 낚싯배 #낚싯배 사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