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펫티켓 이대로 좋은가?…"반려인·비반려인 함께해야"

"개가 일관성 가질 수 있게 주인이 관리하는 게 중요하죠. 반려견을 위한 제도나 교육만큼 비반려인을 위한 것도 필요해 보이고요."

유명 연예인의 반려견에게 물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펫티켓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뉴스1이 동물복지국회포럼과 함께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반려인 천만시대, 펫티켓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반려인과 비반려인 모두가 참여해야 의미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김광식 한국가정견교육협회장은 "아무리 좋은 반려견이라도 인간사회에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예절을 가정에서부터 교육을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전진경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이사는 "펫티켓을 지키지 않는 반려인에 의한 반려동물 문제가 발생하며 기본적 제도개선이 필요한 건 사실"이라며 "그러나 정부와 지자체의 제도 마련과 별개로 올바른 펫티켓 문화 확산과 시민캠페인 등을 통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준우 서울연희전문학교 교수는 "사건사고는 관리와 학습의 문제"라며 "문제행동을 한 반려견들은 교육을 통해 다시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될 수 있게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본에서는 소년원과 유기동물 관리를 연계하기도 한다"며 "이런 방법을 차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편"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희종 서울대 수의과대학 학장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펫티켓 #반려동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