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영상]"우리 경호, 우리경호!" 中경호원들 한국 기자 집단폭행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부터 3박4일간 취임 첫 방중(訪中)일정에 나선 가운데 방중 둘째날인 14일 중국 경호인력들이 한국측 기자들을 폭행하는 불상사가 일어났다.

문 대통령의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에 동행했던 풀(POOL)기자들과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중국측 경호인력들이 취재 제지에 항의하는 우리 기자들을 집단으로 폭행했다.

중국측 경호인력의 폭행으로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고, 청와대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이 다급하게 "우리 경호, 우리 경호"라 외치는 소리도 들린다.

사건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참석했던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일어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현지시간) 베이징 국가회의중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와 타징 행사를 진행했다.

10시50분께 문 대통령은 타징행사를 마치고 개막식장 뒤편에 있는 우리 기업 부스 2~3곳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아모레퍼시픽 부스를 마지막으로 10시56분께 한중 스타트업 기업들의 부스가 있는 맞은편 홀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맞은편 홀로 이동하자 현장 취재에 나섰던 우리측 풀(POOL) 기자단도 함께 이동했다. 풀기자단은 청와대 상주출입기자단 가운데 청와대 주요행사나 해외순방 등에 있어 순번을 정해 소수 인원이 대통령 근접취재를 한다.

그러나 중국측 경호 관계자들은 문 대통령과 경호원들만 맞은편 홀로 빠져나갈 수 있도록 허용했고, 동행하던 우리측 취재 및 사진, 카메라 기자들은 이동을 제지했다.

취재를 위해 기자들이 항의하는 과정에서 중국측 경호관계자가 한 사진기자의 멱살을 잡고 뒤로 넘어뜨려 해당 기자는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이에 함께 있던 다른 사진기자가 해당 상황을 카메라에 담으려 하자, 중국측 경호관계자들이 달려들어 카메라를 빼앗아 던지려고 하는 등 시비가 지속됐다.

우여곡절 끝에 오전 11시께 풀 기자단도 맞은 편 홀로 이동했지만, 홀 입구에서 다른 중국 경호원들이 또 다시 제지했다. 기자단이 비표를 보여줬음에도 막무가내로 출입을 막았다.

이에 한 사진기자가 중국측 경호원들에게 강하게 항의를 했고, 중국측 경호원들과 재차 시비가 붙었다. 중국측 경호 관계자들은 해당 사진기자들 복도로 끌고 나가더니 집단으로 구타를 시작했다.

이를 본 청와대 춘추관 관계자들과 기자들이 말렸지만 15명 이상 되는 중국측 관계자들이 해당 기자를 둘러싸고 폭행을 가했다. 폭행을 당하던 해당 기자가 바닥에 쓰러지자 얼굴을 발로 강타하기도 했다. 해당 기자는 오른쪽 눈 분위가 심하게 붓고 코피를 흘렸다.

말리던 과정에서 춘추관 관계자들과 다른 기자들도 중국측 관계자들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청와대 경호팀은 상황이 종료된 뒤에 나타났고, 홀 밖이 시끄러웠던 탓에 문 대통령도 당초 7분 가량 머물 예정이었지만 10분 이상 머물렀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보고를 받고 현장에 달려와 폭행을 당한 기자들을 병원으로 보내 진료를 받도록 조치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 춘추관 직원들과 상의해 더 이상 취재가 불가하다고 판단, 전속팀과 펜 기자 2명만 빼고 기자단을 철수시켰다.

현재 청와대는 이번 집단폭행 사태에 대해 외교라인을 통해 엄중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한다.

국빈 방문기간중에 있어서는 안될 일이 발생한 만큼 양국간 외교문제로 비화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중국경호 #기자폭행 #아수라장 #청와대관계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