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그것만이 내 세상' 이병헌X박정민 '코믹 호흡'

'흥행 보증수표' 이병헌과 '특급 신인' 박정민이 코믹 연기로 만났다.

지난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보고회에는 윤여정, 이병헌, 박정민과 최성현 감독이 참석해 취재진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서번트 증후군을 앓는 동생 진태(박정민 분)가 처음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그린 영화다.

이병헌은 "이 영화는 결핍에 대한 이야기"라며 "주인공들이 모두 결핍과 아픔이 있지만 그걸 이겨내고 서로 이기게 도와주는 기분좋은 이야기"라고 했다. 이어 "'그것만이 내 세상'의 전체적인 정서가 마음에 들었고 이런 캐릭터는 정말 오랜만이라 연기하는 것이 신나겠다 싶었다"며 작품 선택 배경을 밝혔다.

박정민은 "이병헌 선배는 연기를 공부한 내 또래 친구들에게 롤모델같은 분"이라며 "대학교 2학년 때 이병헌과 함께 연극하는 꿈을 꾼 적이 있을 정도로 존경하고 좋아한다"고 했다. 이어 "같이 하니 긴장됐고 누를 끼치지 말아야 한다는 일종의 책임감이 있었다"며 이병헌의 연기를 따라가기 위해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이병헌은 이에 대해 "오히려 내가 깜짝깜짝 놀라고 배울 때도 있었다"고 화답헀다.

윤여정 역시 "이병헌과 박정민 덕을 보려고 영화에 출연했다"라며 두 배우의 연기력과 열정을 칭찬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2018년 1월 17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병헌 #박정민 #그것만이 내 세상 #영화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