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외국인 입국자 에스코트를 연예인이? '친절한 기사단'

"K-POP 열풍때문에 관광차 한국에 들르는 분이 많을 줄 알았는데, 사업에다 학업에다…정말 다양한 분들이 한국에 오시더라고요"

24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친절한 기사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수근, 김영철, 윤소희, 마이크로닷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친절한 기사단'은 MC들이 한국을 찾은 외국인을 공항에서 맞이해 일일 운전기사로 변신해 이들의 하루를 에스코트하며 사연을 나누는 방한 외국인 에스코트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단장을 맡은 이수근은 "기존에 외국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많지만 우리는 직접 공항으로 가서 현장에서 외국인들을 만나 직접 섭외한다"며 "숙소도 데려다주고 일정도 함께 하는 서비스를 드리는데 이 과정에서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많고 감동과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랩퍼 마이크로닷은 "연예계 활동을 하며 처음으로 거절을 겪어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또 함께 출연한 배우 윤소희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솔직히 옆에 앉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있다. 아까 도착하자마자 소희보고 '예쁘네?'라고 했다"는 깜짝 고백으로 장내를 술렁이게 했다.

'친절한 기사단'은 이날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저녁 8시1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친절한기사단 #윤소희 #마이크로닷 #김영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