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원진아 "포스트 수애? 몸둘 바 모르겠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눈도장을 찍으며 '멜로 원석'으로 떠오른 배우 원진아.

'포스트 수애'라는 별칭에 그는 몸둘 바를 몰라했다. 원진아는 "외모보다 특정부분에서 비슷한 느낌을 받으시는 것 같다"며 "최고의 여배우셔서 민망하기도 하고, 죄송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뉴스1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원진아가 어떤 사람인지를 보여드리는 것이 앞으로 중요할 것같다"며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하는 기회가 많았으면"하는 바람을 나타냈다.

'그사이'에서 붕괴사고로 인한 아픔을 애써 감추며 살아가는 하문수 역을 소화한 원진아는 "실제 성격은 발랄하다"라며 "여성스럽다고 하면 친구들이 놀릴 것같다"며 웃어보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원진아 인터뷰 #원진아 #수애 #포스트 수애 #리틀 수애 #뉴스1 #그사이 #그냥사랑하는 사이 #눈tv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