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文대통령 쇼트트랙 '깜짝관람'…파도타기도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 강원도 강릉을 찾아 평창동계올림픽 남녀 쇼트트랙 경기를 관람했다. 함께한 김정숙 여사와 참모진들은 관중과 함께 선수들을 응원했다.

‘메달 효자종목’인 쇼트트랙은 이날 여자 1500미터(m), 남자 1000m 경기가 열렸다. 여자부 김아랑, 심석희, 최민정 선수와 남자부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선수가 각각 경기에 나섰다.

이날 여자 1500m 경기 결승전에는 김아랑, 최민정 선수가 남자 1000m 경기에는 서이라, 임효준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문 대통령 내외는 결승전에서 최민정 선수가 막판에 다른 선수들을 제치고 나가자, 허리를 앞으로 숙이며 경기에 집중하기도 했다. 이후 최선수가 1등으로 들어오자, 문 대통령은 벌떡 일어서서 박수를 쳤고, 여사도 양손을 크게 흔들며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뒤이은 남자 결승 때 서이라, 임효준 선수가 넘어져 김 여사가 "아유, 안타까워서 어쩌나"라고 속상해하자 "시상식까지 보고가자"면서 끝까지 선수들에 대한 응원을 독려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평창 #올림픽 #평창올림픽 #pyeongchang2018 #강릉 #문재인 #대통령 #쇼트트랙 #김아랑 #최민정 #서이라 #임효준 #김정숙 #청와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