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컬링' 거침없는 질주…'팀킴'의 모든 것

파죽지세다. 마늘소녀, 갈릭 걸스(Garlic girls), 김영미 친구동생팀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지만 평창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킴(Team Kim)'은 예선 7연승, 8승 1패로 당당히 예선1위를 차지하며 일찌감치 4강에 안착했다.

스피드 종목에 비해 재미없다 여겨지던 컬링의 인기를 주도한 것은 김은정 선수가 부르는 "영미야!" 세글자다.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 4명 중 주장과 리드의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해 계속 언급되는 김영미 선수의 이름과 함께 무표정한 매력의 김은정 주장의 표정이 인기를 모은 것이다.

주장 김은정과 리드 김영미는 2006년 의성여고 1년때 컬링에 입문했다. 김경애는 김영미 동생, 김선영은 김경애 친구다. 에이스로 영입한 김초희만 경기도 출신이다. 어려서부터 경기장 안팎에서 함께 자란 탓에 조직력은 다른 팀을 압도한다. 김은정이 "영미야!"라는 세글자만으로도 소통할 수 있는 이유다.

2006년 의성에 한국에서 처음 컬링 전용경기장이 들어선 것도 이들이 컬링을 시작한 중요한 계기가 됐다. 본격적인 훈련시설이 국내에 처음 생기자 주니어 선수들이 훈련을 마음껏 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컬링 #김영미 #팀킴 #마늘소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