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영상] "혼자만의 아픔이 아닙니다" 이윤택 피해자들 뭉쳤다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 사건해결을 위해 변호인 101명과 여성단체 및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들이 모였다.

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발족 취지를 설명하고 피해자 및 변호인단의 소감을 발표했다.

피해자 연극인 김수희씨는 "너무 오래전 일이라 잊힐까봐 걱정이었다"며 "훌륭한 연극 인재들이 이윤택 때문에 연극을 그만두게 할 수 없다"며 눈물로 지지를 호소했다.

연극인 홍선주씨는 "이런 일로 주목받고 싶은 사람은 없다"면서 어렵게 미투운동에 가담하게 된 심경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저희 자식들은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며 가해자들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명숙 법무법인 나우리 대표는 법적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 주장하며 "성범죄자들이 사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관련법과 제도를 마련하고 성범죄 관련 피해자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검토를
할 것이라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눈TV #뉴스1 #이윤택 #홍선주 #김수희 #문화예술계 #성폭력 #미투운동 #미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