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영미 대신 로봇이?!…인간과 AI로봇 컬링대결 현장

평창올림픽에서 불어닥친 컬링 열풍에 인공지능(AI) 로봇도 가세했다. 지난 8일 고려대학교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방송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컬링로봇 '컬리(Curly)'가 처음으로 인간과 대결을 펼쳤다.

'컬리'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결합된 AI로봇이다. 헤드부(Head)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경기 영상을 전송하면, 최적의 투구전략을 수립해 힘과 방향, 회전을 제어해 스톤을 목표지점으로 투구하는 과정으로 진행한다.

이날 경기는 지난해 '이마트배 고등부 컬링대회'에서 우승한 춘천기계공고 컬링팀과 2엔드로 진행됐고, 컬리는 스위핑없이 투구만으로 경기에 임했다.

초반은 우열을 가릴 수 없을 만큼 좋은 샷들이 이어졌다. 인간팀이 가드를 세우면 컬리는 가드를 피해 하우스로 드로우했고, 인간팀은 테이크아웃으로 응수했다. 컬리가 스톤을 돌아들어가며 상대 스톤을 하우스에서 밀어내자 탄성과 박수가 쏟아지기도 했다.

막상막하의 1엔드를 가른 것은 마지막 샷. 인간팀은 가드를 피해 하우스에 스톤을 위치시킨 반면, 컬리는 상대 스톤에 막히며 1대0으로 1엔드를 내줬다.

이어진 2엔드에선 다소 싱거운 결과가 나왔다. 2엔드에선 인간팀도 스위핑 없이 진행했지만 컬리는 연달아 실수를 범하며 2점을 내줬다. 최종 스코어 3대0.

이에 대해 이성환 고려대 뇌공학과 교수는 "초반엔 컬리도 굉장히 잘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얼음이 녹는 상태를 로봇이 적응해지 못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경기를 지켜본 전문가들은 "1엔드에서 대등한 경기를 했다는 것만으로도 고무적"이라 평가하며 컬링로봇에게 박수를 보냈다. 컬리를 상대한 김재원 선수 역시 "컬링로봇이 기대이상으로 잘해 놀랐다"며 "덕분에 재밌게 경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컬리를 개발한 고려대 측은 "오늘 경기를 바탕으로 앞으로 개발될 스위핑로봇과 함께 더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컬링 #영미 #컬링로봇 #AI #인공지능 #고려대 #컬링대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