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프로야구 개막…"올해는 우리가 우승" 출사표 현장

국내 최대 인기 프로 스포츠 종목인 프로야구가 24일 개막한다. 10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출사표를 던지고 우승에 대한 열망을 끌어 올렸다.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미디어데이&팬페스트 행사가 지난 2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10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2명씩, 총 30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우승팀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초심을 잃지 않고 낮은 자세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겠다"고 겸손하게 출사표를 내놨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KIA에게 우승을 내준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작년에 아쉽게 내준 우승트로피를 올해 꼭 되찾겠다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한화와 LG, 두산과 NC 등도 "올해는 정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며 우승 욕심을 털어놨다.

10개 구단 주축 선수들이 2018시즌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우승을 향한 파격 공약을 내걸었다.

올 시즌 롯데 자이언츠에서 삼성의 주축으로 자리를 옮긴 포수 강민호는 "만약 우리가 우승한다면 전지 훈련에 오시는 팬 참관단의 숙박과 비행기표를 모두 제공하겠다. 단장님께 허락을 받고 왔다. 참가인원은 상관없다"고 말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다.

LG 베테랑 박용택은 "올 시즌 우승하면 1994년 이후 24년이다. 성인 팬들을 위해 일일호프를 열고,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해선 야구교실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마산구장을 마지막으로 사용하는 모창민(NC)도 팬들을 향한 통 큰 공약을 밝혔다. 모창민은 "내년에 지어지는 새 야구장에서 열리는 개막전 티켓을 우리가 다 구매해서 팬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고척 스카이돔을 안방으로 쓰는 서건창(넥센)은 "팬들과 고척돔에서 1박 2일 캠프를 하겠다"고 큰소리 쳤다.

한편 이날 마지막 10번째로 우승 공약을 밝혀야 했던 kt 고영표는 "사실 지난해 꼴찌 입장에서 이 자리에 왔는데 앞서 다른 팀들이 다 말을 해서 당황스럽다"면서 "우승만 한다면 9개 구단이 걸었던 것을 다하겠다. 걸그룹 댄스, 캠핑, 식사 대접 등 다 해드리겠다"고 웃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