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비긴 어게인2' 스타트...해외 버스킹 도전한 한국 대표 뮤지션들의 '초심'

30일 첫 회가 방송된 '비긴어게인2' 출연 뮤지션들이 해외 버스킹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그들은 낯선 이국땅에서 오로지 음악으로 관객에게 다가가며 '초심'을 새기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 어게인2'의 제작발표회에서 가수 박정현은 "그동안 '꿈에'를 1000번 정도 불렀는데 여러분도 100번 정도는 들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해외 버스킹에서는)사람들이 '꿈에'를 처음 듣는 상황이라는 것이 신선했고 그야말로 초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박정현은 이어 "신인의 마음을 가지고 순수하게 노래에만 집중해서 공연을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너무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자우림의 김윤아는 "앨범이 나올 때마다 '이걸 누가 들을까' 생각하면서 작업해왔다"며 "과거 객석에 한 분도 안 계셨던 상황에서 공연을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올까 말까 걱정보다 관객의 기본값은 0이라고 생각하면서 임했고 대신 자유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건은 "짧은 시간에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다보니 혼자 피아노를 칠 때와는 다른 부분이 있었고 최대한 맞추려고 노력했다"며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음악하는 것에 대한 즐거움을 함께 느끼고 왔다"고 말했다.

하림은 "배낭여행을 하며 버스킹 생활을 했던 적이 있었다"며 "그들에게 낯선 음악을 음악가의 시작처럼 한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악동뮤지션의 수현은 "한국에서 처음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버스킹을 했을 때 추억들이 똑같이 살아났다"며 "첫 공연의 첫 곡이 저였는데 정말 덜덜 떨면서 불렀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새로웠고 좋았다"라고 말했다.

자우림의 이선규는 "뮤지션의 입장에서 보여주기 싫은, 적나라한 많은 것들을 보여드리는 것 같아 고민을 많이 했다"며 "보는 입장에서는 굉장히 재미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비긴어게인'은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션들이 해외의 낯선 도시에서 버스킹에 도전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시즌1의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노홍철에 이어 시즌2에서는 김윤아&이선규(자우림)·윤건·로이킴이 한 팀, 박정현·하림·헨리·수현(악동뮤지션)이 또 다른 한 팀을 이뤄 각각 버스킹에 나섰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비긴어게인 #김윤아 #이선규 #윤건 #박정현 #하림 #수현 #악동뮤지션 #자우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