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데뷔 50주년’ 조용필 "그동안 가수를 해온 것은 행운"

"50년을 해올 수 있었다는 것은 저에게 가장 큰 행운입니다."

살아있는 전설 '가왕' 조용필(68)은 11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5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임진모 음악평론가가 MC로 등장, 조용필의 어제와 오늘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조용필은 각종 기록을 열거하며 '가왕', '국민가수'란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음악이 좋아서 계속 해왔을 뿐"이라며 "정상이 뭔지, 기록이 뭔지 잘 모른다"고 몸을 낮췄다.

평소 음악 듣는 것을 좋아한다는 그는 눈여겨보는 후배가수가 있냐는 질문에 "현재 유명하면 '뭔가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EXO, 방탄소년단, 빅뱅 등 아이돌 가수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여전히 젊은 감각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서는 "음악을 많이 듣고 감각을 유지하려고 노력한다"며 "(변화할 방법을) 찾고, 또 찾고 해서 '바운스'나 '헬로'란 곡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젊은 친구들이 저를 알게 되면 5,60년 더 기억될 수 있지 않느냐"며 웃어 보이기도 했다.

오는 5월에 있을 콘서트에 대해선 "사실 50주년이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었는데, 주변에서 '그렇게 넘어가면 안 된다'고 해 이번 콘서트를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계속 노래할 수 있었기 때문에 참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는 메세지를 담았다"고 밝혔다.

또 이날 행사에선 후배가수인 배철수와 아이유가 50주년 축하 영상을 보내와 눈길을 끌었다. 배철수는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조용필의 음악은 우리 가요사에 남을 것"이라며 선배를 치켜세웠고, 아이유는 "사실 저희 엄마가 선배님의 왕팬"이라며 "저희 엄마를 행복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조용필은 "그동안 많이 사랑해주신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 또 감사드린다"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강조했다.

가왕 데뷔 50주년 콘서트는 오는 5월 12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 공연을 시작으로 5월 19일 대구 월드컵경기장, 6월 2일 광주 월드컵경기장, 6월 9일 의정부 종합운동장 등지에서 '땡스 투 유'란 이름으로 이어진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용필 #가왕 #국민가수 #바운스 #hello #데뷔 #50주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