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미스트리스로 돌아온 한가인… "다시 찾아보고 싶은 드라마 되었으면"

"다시 한 번 찾아보고 싶은 드라마가 되었으면 하는 게 제 바람입니다"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로 6년만에 돌아온 한가인이 새드라마에 대한 마음을 이같이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한가인, 신현빈, 최희서, 구재이, 이희준, 박병은, 한지승 감독 등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와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가인은 출산이후 첫 작품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아이가 아직 어려서 복귀하기엔 이르다는 생각도 있었지만, 아무 생각없이 읽어본 대본이 재미있었다"면서 "6년전보다 나이도 더 들었고 경험도 쌓였고 해서 (연기)폭이 더 넓어졌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아이를 봐주고 있어서 조금 불안하긴 하지만 안심하고 연기할 수 있다"며 연정훈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동안 '연애시대', '일리있는 사랑' 등 멜로 드라마들을 연출해온 한지승 감독은 장르물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새로운 미스테리 스릴러 장르에 도전하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며 "감성을 정서를 표현해온 것에서 사건화시키고 좀 더 다이나믹하게 만드는 차이만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우들의 '케미' 역시 좋다. 촬영 현장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 배우 신현빈이 "사실 촬영 안할 때도 단톡방에서 많은 이야기와 이모티콘을 공유할 정도로 친하다"고 하자, 배우 박병은은 "(단톡방 이야기는) 금시초문이다"라고 장난스럽게 받아치고는 "이렇게 친한 것은 작품으로 봤을 땐 좋은 현상같다"며 드라마 팀에 애정을 드러냈다.

또 배우 이희준는 "이번 드라마가 중, 상급 정도의 어려운 미로풀기 같은 잘 짜여진 치밀한 드라마"라며 시청자들에게 기대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지승 감독의 첫 장르물인데다 한가인의 6년만 복귀작인 미스트리스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한가인 #복귀 #미스트리스 #ocn #한지승 #구재이 #최희서 #신현빈 #이희준 #박병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