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D-1]비핵화 의지 명문화 가능할까...임종석 위원장의 대답은?

남북정상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핵심 합의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로 꼽히고 있다.

26일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도 "이번 정상회담은 무엇보다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핵심의제에 집중된 회담이다"고 말했다. 내일 뚜렷한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 할 수 있을까?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프레스센터에서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하고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임종석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과 ICBM이 고도로 발전한 이 시점에 비핵화 합의를 한다는 것은 1990년대 초 그리고 2000년대초에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는 근본적으로 성격이 다르다"며 "지난 특사단 평양 방문에서 확인한 비핵화 의지를 양 정상이 직접 어느수준에서 합의할수 있을지 그리고 이것을 어떤 표현으로 명문화 할 수 있을지가 어려운 대목이다"고 말했다.

임종석 위원장은 질의응답 시간에 다시 한 번 '비핵화'를 언급했다. "참모진으로서 바람은 뚜렷한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할 수 있다면, 나아가서 그것이 한반도에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의미한다는 것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면 비핵화와 관련해서 이번 회담은 매우 성공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브리핑과 질의응답이 끝난 자리에서도 '비핵화'와 관련된 질문이 쏟아졌다. 계속되는 취재진의 질문에 임종석 위원장은 "중요한 내용들은 두 정상간의 몫으로 남겨져있다"며 "저희도 좋은 분위기에서 준비되는 건 맞지만 긴장하면서 내일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김정은 #비핵화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