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물벼락 갑질' 조현민, 울먹이며 "심려끼쳐 죄송" 6번 되풀이

'물벼락 갑질'로 온 국민의 공분을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조현민 전 전무는 울먹이며 "죄송하다"는 말만 6번 반복했다.

조현민 전 전무는 1일 오전 9시56분 쯤 검은색 에쿠스 차량을 타고 서울 강서경찰서 청사 현관문 바로 앞까지 진입한 후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고개를 숙인 채 취재진 앞에 선 조 전 전무는 '유리컵을 던진 것과 음료 뿌린 것을 인정하느냐', '이명희 이사장의 갑질 행각 보도를 봤는가', '대한항공 총수 일가 사퇴론이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계속되는 취재진의 질문에 울먹이는 모습을 보인 조 전 전무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역시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을 남기고 조사실로 향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폭행·업무방해 혐의 피의자로 소환된 조 전 전무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조 전 전무가 사람을 향해 물컵을 던졌는지 등 특수폭행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하는 한편 업무 방해의 인식 여부, 폭행의 고의성 등 혐의점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현민 #대한항공 #물벼락갑질 #폭행 #업무방해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