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바르개] "목욕하자"는 말에 '으르렁'…포미의 개과천선기

평소엔 세상 누구보다 순한데 목욕하자는 말만 들으면 무섭게 돌변하는 푸들 '포미'(6·수컷).

집에서 포미와 오랜 시간을 같이 보내는 최연순씨(63·여)는 목욕할 때나 옷을 입고 벗을 때 마다 이빨을 드러내는 포미가 섭섭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한준우 동물행동심리전문가(서울연희실용전문학교 교수)가 최씨 집을 방문해 포미의 문제행동을 진단했다. 포미의 행동을 지켜본 한 교수는 최씨에 대한 포미의 신뢰가 낮기 때문에 이같은 행동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 교수는 "최씨가 그동안 포미에게 속임수를 너무 많이 써왔고 보디랭귀지로 메시지를 보내는 포미의 언어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 문제를 악화시켰다"라며 "'앉아'라고 했을 때 포미가 앉으면 간식을 줘야하는데 간식을 주지 않아 포미가 어머님을 신뢰하지 못하는 상황이 만들어졌다"고 했다.

최씨를 애먹이는 '애증의 개' 포미의 교육 전과 교육 후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바르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