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뜻밖의 Q' 이수근·전현무...무한도전 후속에 임하는 두 남자의 자세는?

'뜻밖의 Q' 출연진은 '무한도전' 후속에 임하며 어떤 각오를 갖고 있을까.

방송인 전현무는 3일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뜻밖의 Q' 제작발표회에서 무한도전 후속 예능 프로그램에 임하는 부담감에 대해 "(독이 든 성배를 마시고) 독이 온 몸에 퍼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이어 "첫 회 녹화 때는 몸을 못 가눌 정도로 온 몸에 퍼졌었는데 편집하고 회의하고 나니 재밌더라"며 "간만에 토요일에 밥을 먹으면서 볼 수 있는, 전 연령을 아우를 수 있는 음악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이라 빠져들 수 있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대박은 아니더라도 중박 이상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개그맨 이수근은 "독이 든 성배라고 하는데 전 독 든지도 모르고 마셨다"며 "몸에 이상을 하나도 못 느꼈는데 얘기하니까 아파오기 시작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는 개그맨이고 웃음 주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기 때문에 어떤 자리에든 선택되서 간다면 최선을 다해 웃음 드리는 일에 집중할 뿐"이라며 "국민의 사랑을 받던 프로그램 시간대로 가니 많은 분들이 다른 시야로 봐주실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수근과 전현무는 '13년간 '무한도전'을 사랑한 시청자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힘이 있냐'는 질문에 "시간이 걸려도 한 분 한 분 찾아 뵙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나도 '무한도전' 팬이었다"며 "우리 프로그램이 1초에 한 번씩 웃기는, 굉장히 재밌는 예능이 된다고 해도 '무한도전' 팬들을 만족 시키지는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무한도전' 팬들을 유인할 수 있는 힘에 대한 답은 없을 것이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만약 '무한도전'처럼 야외로 나갔다면 짝퉁 무도를 연상시키며 반발이 심했을 것 같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언제 올지 모르는 '무한도전'을 기다리며 색깔과 장르가 다른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과 만나는 것이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무도를 대신한 단기 프로젝트가 절대 아닌 장수 예능으로 쭉 가기를 바라지만 시청률이 안 좋다면 편성을 옮기고 폐지되는 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무한도전' 후속으로 방영될 '뜻밖의 Q'는 MC 이수근·전현무를 주축으로 은지원, 유세윤 등 'Q플레이어'들이 뜻밖의 상황 속에서 퀴즈를 푸는 대국민 시청자 출제 퀴즈쇼다. 오는 5일 6시25분 첫 방송.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뜻밖의Q #이수근 #전현무 #무한도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