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달라지는 교육문화…별난 쌤들의 남다른 제자사랑

시대가 바뀌면 교육문화도 바뀐다. '사랑의 매'로 학생들을 가르쳤던 선생님들은 이제 좀처럼 교단에서 볼 수 없다. 대신 무지개 양복을 입고, 보드게임을 들어 학생을 가르치는 선생님들이 교단에 섰다.

이들이 누군가는 찌푸리고 바라볼 수 있는 의상, 학부모의 우려를 살 수 있는 학습 방식을 고수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5일 스승의날을 맞아 남다른 방식으로 제자들을 사랑하는 시흥고등학교의 유광국 선생님, 신현초등학교의 유철민 선생님을 만나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스승의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