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또 포토라인에 선 조현아…시민 "집구석이 왜 그 모양이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회항' 사건 이후 3년 5개월여 만에 다시 포토라인에 섰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고개를 숙인 채 "죄송하다"는 말만 2번 남겼다.

외국인 가사도우미를 불법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부사장은 24일 오후 12시55분쯤 서울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에 출석했다.

고개를 숙인 채 취재진 앞에 걸어 온 조 전 부사장은 포토라인의 방향을 인지 못하고 다른 방향으로 90도 고개를 숙였다.

조 전 부사장은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어머니 이명희 씨도 같은 혐의로 연루됐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동생의 물컵 논란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조 전 부사장은 '땅콩회항 이후 3년만에 포토라인에 섰는데 국민께 한 말씀만 부탁드린다'는 취재진의 말에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는 조 전 부사장을 향해 시민이 "너희 집구석은 왜 그 모양이냐"고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현아 #대한항공 #조현민 #이명희 #가사도우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