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마지막 휴일 유세…이재명, 남경필 서로 "네거티브 전략 안 통해"

6·13 지방선거 전 마지막 휴일인 10일 여야 경기도지사 후보들은 지역 곳곳을 누비며 불꽃 투혼을 펼쳤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부천역을 찾아 장덕천 부천시장 후보를 지원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야당을 심판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번 선거기간 과거 여성문제와 집안문제로 야당의 집중 공세에 시달리고 있는 이 후보는 "자유한국당은 갈등과 대결을 격화시켜서 이 나라에 전쟁의 위기를 만들어왔다”며 “이번에는 촛불이 아닌 투표로 청산해달라"고 강조했다.

연설 이후 앞으로 각오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네거티브나 허위사실 유포 등이 선거 결과에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이라며 승리를 자신했다.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는 가평5일장을 찾아 김성기 가평군수 후보를 지원하는 한편, 김 후보와 정책 협약을 맺고 필승을 다짐했다.

남 후보는 연설을 통해 지난 4년간 도정의 성과를 강조하고,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 복지정책을 포퓰리즘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면서 그와는 차별화 된 남경필표 '경제도지사'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 "경제 살리기, 일자리 창출하는 데에는 문재인 정부와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비판을 하더라도 대안을 제시하는 품격있는 보수가 되겠다"고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613지방선거 #지방선거 #이재명 #남경필 #네거티브 #경기도지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