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하나된 대한민국'…"졌지만 잘 싸웠다. 다음경기도 최선을"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에서 패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대회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면서 0-1로 석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패를 기록, 독일과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스웨덴은 1승으로 멕시코와 공동 선두를 이뤘다.

이날 거리 응원전이 열렸던 서울시청 광장은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들로 가득했다.

경기 내내 아슬아슬한 장면이 나오면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현장에는 하늘을 찌를듯한 함성과 아쉬움의 탄성들로 채워졌다.

첫 경기 스웨덴전에 사활을 걸었던 대표팀이기에 이날 패배로 조별 예선 통과가 험난해졌지만 시민들은 아쉬워하면서도 긍정의 메시지를 전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온 김정숙 씨는 "워낙 키가 큰 상대 선수들이기 때문에 빠른 패스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그 부분을 조금 더 보완하면 앞으로 남은 경기 모두 승리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남은 경기에서의 선전을 기원했다.

서울 성북구에서 온 김민수 씨는 "'그동안의 경기는 다 속임수였고 트릭이었다'라는 말을 많이 했는데, 오늘 경기보니까 어느 정도 납득이 되고 남은 두 경기 힘들겠지만 포기하지 말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보여주면 국민들이 다 만족할 것 같다"고 응원했다.

서울 노원구에서 온 문애란 씨는 "16강, 8강, 4강, 결승까지 가면 무조건 좋겠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으면 그걸로 만족한다"며 "오늘 응원 정말 열심히 했는데 오늘보다 200프로의 능률을 발휘해서 다음 경기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경기가 끝날 때까지 함성과 탄성이 반복됐던 스웨덴전 거리 응원 풍경과 시민들이 전하는 아쉬움, 그리고 남은 경기에 대한 바람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월드컵 #스웨덴전 #서울광장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