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월드컵 대표 K리거 4인의 못다한 이야기..."월드컵 열기를 K리그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했던 K리거들이 돌아왔고 월드컵 기간 잠시 쉬었던 K리그가 재개된다.

지난 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월드컵 대표 K리거와 함께' 미디어데이에서 이용(전북), 윤영선(성남), 주세종(아산), 문선민(인천)이 못다한 월드컵 이야기와 K리그에서 다시 뛰는 각오를 밝혔다.

먼저 이들은 러시아 월드컵에서 화제가 됐던 이야기에 답했다.

이용은 '독일전에서 아찔한 순간을 맞이했던 상황'에 대한 질문에 "지금은 전혀 문제가 없다"며 "축구를 하면서 여러번 맞아봤는데 워낙 토니 크로스가 힘이 좋고, 슛팅이 좋기 때문에 제일 아팠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 세계가 다 보는 무대였기 때문에 창피해서 빨리 일어나고 싶었는데 너무 통증이 심해서 빨리 일어날 수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주세종은 '독일전 추가골 어시스트가 슛팅은 아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흥민이 조차도 너무 길게 찬 것 보니 슛인 것 같다고 한다"며 "많이 분들이 안 믿을 수 있겠지만 최대한 흥민이에게 맞춰주려고 패스한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걸 흥민이가 다행히 골을 넣어서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문선민은 득점 기회에서 슈팅보단 상대를 제치려는 모습을 자주 보인 것에 대한 질문에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왜 안 때렸을까'하는 아쉬움에 잠도 못잤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국민들께서도 '종이접기 하냐'고 하시던데 당연히 제가 못했기 때문에 (비판을) 받아들인다"며 "다음에는 그렇게 하지 않도록 경기장에서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윤영선은 수비수로서 골키퍼 조현우에 대한 고마음을 전했다. 윤영선은 "너무 고맙다"며 "현우가 없었으면 월드컵에서 대량실점을 할 수 있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우리 선수들 모두가 앞에서 많이 뛰어주고 또 몸을 던져서 막았기 때문에 현우도 그런 선수들의 힘을 보고서 막아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K리거 4인은 월드컵 열기가 K리그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도 전했다.

이용은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이는 게 우선이고 모든 구단들이 투자를 많이 해서 좋은 선수들을 영입하는 문제도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홍보나 중계방송 등을 많이 해서 사람들을 불러들일 수 있게 해야될 것 같다"고도 말했다.

주세종은 "상향 평준화를 통해 서로 강해져서 우승 경쟁도 치열하게 벌이면 팬들도 많이 찾아올 거라 생각한다"는 의견을 말했고, 문선민은 "많은 분들이 찾아오시게 되면 경기력으로 보답해야 그 분들이 또 팬이 돼서 경기장에 찾아오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영선은 "전 구단이 노력해서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K리그 흥행을 위해 서로 노력을 많이 한다면 흥행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월드컵 대표 K리거들은 월드컵 열기가 K리그로 이어져 많은 팬들과 만나기를 바라고 있다. K리그2는 지난달 30일 재개됐고 K리그1은 다가오는 주말부터 시즌 일정을 다시 이어간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러시아월드컵 #K리그 #이용 #주세종 #문선민 #윤영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