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딥:풀이]경리 "사람은 때가 있는 법...무궁무진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것"

가수 경리가 지난 5일 '어젯밤'을 발표하며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그룹 나인뮤지스의 '새 멤버'로 합류한지 7년만에 낸 솔로 앨범에서 그는 '섹시 퍼포먼스', '공기 반 소리 반'의 음색으로 새로운 '섹시 디바'의 등장을 알렸다.

최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경리를 '스타제국' 사옥에서 만나 솔로 데뷔 소감과 다양한 뒷 이야기, 그리고 앞으로의 목표를 들어봤다.

경리는 '늦은 솔로 데뷔'에 대해 "'조금만 더 어릴 때 나왔으면 좋지 않았을까' 생각도 해봤는데, 사람은 다 때가 있는 것 같다"며 "지금 데뷔한 것이 오히려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7년차 무대를 하고 있는데도 새롭고, 솔로를 하니까 진짜 신인가수가 된 것처럼 한 곡을 다 채운다는 게 쉽지 않다"고 회상하면서도 "지금도 많이 배우고 있어서 더 열심히 하면 조금씩 발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경리는 "'섹시' 이미지 외에 다른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그는 "'어젯밤'의 콘셉트가 섹시라고만 생각하지 않는다"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내다보니 대중들이 섹시하게 봐주셨던 것 같고, 어쩔 수 없이 이미지가 있다 보니 그렇게 많이 봐주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리는 "올해 냈던 프로젝트 앨범 같은 경우는 기존에 보여드리지 않았던 이미지로 활동했다"며 "팬들이 원하는 발라드도 생각하고 있고, OST도 많이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콜라보레이션을 해보고 싶은 뮤지션'에 대해 "욕심이지만 윤종신 선배님의 노래를 받거나 김이나 작사가님의 가사를 받고 싶은 생각이 있다"며 "앞으로 더 새로운 모습을 무궁무진하게 보여드릴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무더운 날씨에도 웃음을 잃지 않으며 신곡 '어젯밤'을 즉석에서 부르는 경리의 모습과 경리의 솔로 데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자.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경리 #어젯밤 #나인뮤지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