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주중 美대사관 인근서 '폭발'…中당국 SNS서 영상 삭제

26일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 중심가에 있는 주중 미 대사관 앞에서 '쾅' 소리와 함께 폭발물이 터졌다.

베이징시 공안국은 웨이보를 통해 이날 오후 1시께 남성 A씨(26)가 자오양구 톈저로와 안자로로 사거리에서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체에 불을 붙이면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A씨는 손에 상처를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주변을 순찰하던 보안요원에 제압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장에 다른 부상자는 없다고 베이징 당국은 밝혔다.

정확한 사건 경위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중국 공안은 현재 이 일대를 봉쇄하고 수사에 나섰다.

폭발물이 터진 이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SNS에는 당시 상황을 본 목격담과 영상이 올라왔으나 지금은 대부분 삭제됐으며, 이는 사회 불안 조장을 막기 위한 중국 정부의 조치로 보인다.

중국은 그동안 중국의 공산당 독주 체제와 대조되는 민주주의 정치 성향의 게시물을 집중적으로 검열해왔다. 올해 초 전세계적으로 미투 운동이 확산됐을 때도 '미투(#MeToo)', '미투인차이나(#MeTooInChina)'등 미투 운동과 관련된 단어와 해시태그를 차단했다.

현재 중국 SNS인 웨이보, 검색 포털 바이두와 동영상 포털 유쿠에 '베이징미국대사관(北京美国大使馆)'을 검색하면 어떤 결과도 노출되지 않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미국과 중국은 무역분쟁 등으로 첨예하게 대치 중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베이징 #중국공안 #웨이보 #중국 SNS 검열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