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리비아서 27일째 피랍 한국인…"대통령님 제발 도와주세요"

우리 국민 1명이 리비아에서 무장단체에 납치돼 27일째 억류 중이다. 리비아 유력매체 '218뉴스'는 페이스북을 통해 피랍인들이 도움을 요청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한국인이라고 밝힌 남성 1명과 필리핀 국적이라고 밝힌 남성 3명 등 총 4명이 사막에서 물을 나눠 마신 후 도움을 요청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들 뒤에는 총기를 가진 남성이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한국인이라고 밝힌 남성은 영어로 "리비아에 있는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고 대통령님 제발 도와달라, 내 국적은 한국이다"고 말한다.

나머지 필리핀인 3명도 "대통령님 도와 달라"고 하는 등 도움을 요청한다.

다시 차례가 온 한국인 남성은 "너무 많은 고통을 겪고 있고, 문제도 많이 가지고 있다. 아내와 아이들이 저 때문에 많은 골치를 겪고 있다"며 "대통령님 제발 도와달라"고 말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달 6일 오전 8시(현지시간)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한국인 1명이 필리핀인 3명과 함께 무장민병대에 납치됐다.

납치된 우리 국민 1명은 현지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 60대 초반 남성으로 장기간 리비아에 체류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신고가 접수된 당일 오후 8시께 아덴만에서 임무수행중이던 청해부대를 피랍 현지 해역으로 급파했다.

청해부대는 현재 크레타섬 인근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리 정부는 납치세력의 정체와 동기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고 우리 국민이 무사하게 귀환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리비아 #한국인납치 #청해부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