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김경수 구속하라' 외치던 보수단체끼리 '난투극'

김경수 경남도지사(51)가 불법 댓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17일, 서초동 드루킹 특검 사무실 앞에서 두 보수단체가 충돌하며 난투극이 벌어졌다.

"김경수를 처벌하라"며 한 목소리를 냈던 보수단체 대한애국당과 대한민국 애국순찰팀(이하 순찰팀)은 집회도중 시위방법과 장소 등을 놓고 말싸움을 하다가 급기야 몸싸움으로 번졌다. 두 단체는 지난 9일 김 지사 특검 출석 때도 갈등을 빚은 바 있다.

두 단체 모두 극우성향의 보수단체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대한애국당과 달리 순찰팀은 김경수 지사 구속 수사만 요구하기 때문에 미묘한 갈등이 있었다.

이날 오후 2시쯤 서로의 성향 차이로 시작된 말다툼은 서로 밀치며 언성이 높아지더니, 이내 몸싸움으로 격화됐다. 다른 단체에서 말려보기도 했지만 흥분한 두 단체 회원들은 주먹다짐까지 벌였다. 수십명이 뒤엉켜 싸우는 바람에 특검 앞 도로는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긴급출동한 경찰이 두 단체를 제지하면서 이날 몸싸움은 20여분 만에 일단락됐다. 이들은 이후 김 지사가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해 있는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또다시 집회를 이어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경수 #드루킹 #특검 #보수단체 #충돌 #대한애국당 #특검사무실 #아수라장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