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제주 할퀸 태풍 '솔릭'…가로수 뽑히고, 강풍에 성인도 '휘청'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23일 전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전날(22일)부터 태풍 영향권에 든 제주는 강풍을 동반한 비바람에 실종자가 발생하고 대규모 정전사태 등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제주에서 살고 있거나 휴가를 보내던 누리꾼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제주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하며 태풍 솔릭의 위력을 SNS를 통해 전파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살벌하다", "덩치 큰 아저씨들이 중심을 못잡는다", "집에 있는데도 무섭다", "다들 태풍 피해 없도록 조심하길"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들이 전하는 영상에는 도로의 가로수가 뽑혀있거나 행인이 휘청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22일 제주도에선 1명이 실종되고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사진을 찍다가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된다.

23일 현재 제주를 잇는 하늘길과 뱃길도 끊긴 상황이며 강풍에 전선이 끊겨 도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또 이날 전국 2000여개교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임시 휴교에 들어갔다.

태풍 솔릭은 서쪽 약 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로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24일까지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