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BMW 피해자들 "결함은폐 침묵 도리 아냐…메르켈, 화재 조사하라"

"한국에서 올해만 40건이나 되는 BMW 화재가 발생한 것과 관련, 독일 메르켈 총리에게 '독일 정부가 자체적으로 BMW의 결함 은폐에 대해서 빨리 조사를 개시해야 한다'고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할 것입니다."

'BMW 피해자 모임'과 이들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바른 하종선 변호사는 27일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바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BMW 차량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대응 방안을 밝혔다.

하종선 변호사는 먼저 "독일의 메르켈 총리에게 BMW의 결함 은폐 행위에 대해 독일 정부 차원의 조사를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 변호사는 "한국은 독일과 영국을 제외한 독일 자동차의 가장 큰 시장 시장이고, BMW 520d는 한국이 가장 많이 사주고 있다"면서 "가격도 유럽이나 미국보다 40% 정도는 비싸게 우리 국민들이 사주고 있는데 독일 정부가 BMW 화재 사태에 침묵하는 것은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하종선 변호사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결함에 관하여 조사를 담당하는 NHTSA(연방도로교통안전청)에 한국에서 발생한 화재 자료, 리콜 실시 내용 등 관련 자료들을 보내 정식으로 결함 조사를 하라는 요청을 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내 화재 발생 가능성과 리콜 필요성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는 것.

하 변호사는 "이것과 관련해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에게 NHTSA와 NTSB(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의 조사가 개시되도록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BMW의 결함 은폐가 가능했던 것은 국토교통부, 환경부 관료들과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소, 교통환경연구소 담당자들의 직무유기도 중요한 원인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국토교통부 제2차관, 환경부 차관,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교통환경연구소장 등 4명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들은 7월 말 리콜계획 발표 전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리콜 발표 후에도 40일 넘도록 조사계획을 작성하지 않고 차량을 확보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하종선 변호사는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청문회에서 국토교통부 제2차관 등이 어떻게 진술하는지 보고 요청한 BMW 차량에 대한 시뮬레이션 테스트, 스트레스 테스트 등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민사소송을 제기 하겠다"고 예고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BMW피해자 #BMW화재 #메르켈 #트럼프 #bmw 520d #법무법인바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