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용호상박' 대결 김윤석x주지훈...영화 '암수살인' 제작발표회

"김윤석 선배님은 현장에 올 때 호랑이 한 마리가 걸어오는 느낌이고 눈빛이 호랑이를 닮았어요. 주지훈씨는 건들거리면서 능글맞게 웃는 모습을 보면 한 마리 용 같기도 하고요. 두 배우가 접견실에서 대사 주고받을 때는 '용호상박'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28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암수살인'의 제작보고회에서 김태균 감독은 이날 함께 자리한 주연배우 김윤석과 주지훈의 연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믿고 보는 배우 김윤석과 대세 배우 주지훈은 '암수살인'을 통해 처음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각각 형사와 살인마로 분해 '용호상박' 연기를 공개하기 전 두 배우는 영화를 소개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주지훈은 "처음에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선배님이 이미 캐스팅돼 있으셨다"며 "어릴 때부터 '정말 선배님과 언젠가 연기를 한 번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진심으로 있었고 선배님이 출연하신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은 정말 거목 같은, 버팀목이 돼주셨다"며 "부산 사투리도 나오고 하는데 워낙 능통하시니까 디테일도 많이 잡아주시고 긴장감이 저절로 올라오는 느낌을 받아서 큰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윤석은 주지훈의 사투리 연기에 대해 "100점 만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경상도 사투리가 가장 어려운데 정말 범처럼 달려들어서 온몸을 던졌다"며 "논리적인 말을 하는 게 아니라 거의 횡설수설에 가까울 정도로 현란한 말을 계속 쓰는데, 사투리로 다 표현을 한다는 것이 어려웠을 텐데도 굉장한 몰입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김윤석은 후배 주지훈에 대해 "드라마 '마왕'에서 주지훈씨를 보고 굉장히 매력적인 연기자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역시나 '암수살인'에서 미묘한 어둠과 밝음의 감정을 보여줬고 순진한 표정들이 숨겨져 있다"며 "그것을 넘나들 수 있는 배우로 적역의 캐스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지훈씨가 앞으로도 더 좋은 영화를 만나면서 더 좋은 모습을 여러분들께 보여줄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선배 김윤석에 대해 "사실 선배님을 '형'이라고 부르지 못한다"며 "제가 홍길동이 아닌데 거대한 느낌을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선배님 작품을 다 보면서 자라왔고 갓 데뷔했을 때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를 보면서 처음으로 스크린으로 인해 압도된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이 자리에서 한 번 윤석이형이라 불러보자"고 요청했고 주지훈은 김윤석을 향해 쑥스러운 듯 "윤석이 형!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주지훈)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김윤석)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으로 오는 10월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암수살인 #김윤석 #주지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