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 '친애하는 판사님께' 분노유발자 윤나무 "따뜻한 역 맡고 싶어"

SBS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안하무인 재벌 3세 이호성 역할을 맡은 배우 윤나무(33)가 따뜻하고 재밌는 역할을 소화하고 싶은 욕심을 드러냈다.

윤나무는 지난 30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이후 차가운 이미지에 나쁜 역할, 사이코패스 등을 연기했다"라며 "시청자분들에게 따뜻하고 재밌고,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역할을 맡고 싶다"고 말했다.

'친애하는 파사님께'에서 윤나무는 아버지뻘 운전 기사를 발로 걷어 차고 판결을 앞둔 상황에서 변호사들에게 협박을 하는 등 매회 시청자들의 분노를 일으키며 '분노유발자'로 등극했다.

지난 2011년 연극 '삼등병'으로 데뷔해 '킬미나우', '카포네 트릴로지' 등 수 많은 연극과 뮤지컬에 출연한 그는 "연극이든, 뮤지컬이든, 드라마든 사실 뿌리는 똑같다고 생각한다"라며 "세 분야가 모두 재밌고, 행복하게 하고 있어서 내겐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