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창작 뮤지컬로 만나는 '세종대왕'...'1446' 프레스콜로 엿보기

"죽여서 사는 왕은 잊어라. 살려서 사는 왕이 되겠다."

올해는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이 되는 해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불리는 세종대왕의 이야기가 창작 뮤지컬 '1446'으로 재현된다.

한글이 반포 된 해를 의미하는 뮤지컬 '1446'은 방대한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그린다. 뿐만 아니라 왕이 될 수 없었던 충령대군이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과 한글 창제 당시 세종의 고뇌와 아픔 등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종대왕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낼 예정이다.

공연 시작을 앞두고 11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1446' 제작발표회에서 정상윤, 박유덕, 남경주, 고영빈, 박소연, 김보경 등 배우들이 무대에 올라 대표적인 장면을 시연하고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은영 연출가는 "너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세종대왕이지만 사실 우리가 잘 모르는 세종대왕의 이야기도 많다"며 "그래서 한글을 만든 업적 등 세종대왕의 업적들에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그가 어떻게 왕이 됐고 왕이 돼서 어떤 삶을 살았나' 하는, 그런 이도의 모습을 좇아가는 작품이다"고 설명했다.

배우 박유덕은 "제가 그분을 어떻게 연기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항상 마음에 품고 연습을 하고 있다"며 세종 역을 연기하는 소감을 밝혔다.

박유덕과 함께 세종을 연기하는 배우 정상윤은 "늘 백성을 먼저 생각하고 백성들의 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그런 모습들에서 나올 수 있는 강한 결단력과 카리스마 같은 것들도 많이 고민하고 있다"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배우 남경주는 '1446'에서 태종을 연기한다. 그는 "'태종이 어떤 목표를 가지고 그 많은 사람을 죽였나' 생각을 한다"며 "그래서 사실 아직도 첫 대사인 '아바마마'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나 많은 (방법으로 연기할 수 있는) '아바마마'가 있다"며 "열심히 공부 중이다"고 했다.

남경주와 함께 태종을 연기하는 배우 고영빈 역시 "너무나 많은 이야기들을 함축해 공연에서 보여주기 때문에 아직까지도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태종의 역사를 보시는 분들에게 명확하게 전달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세종대왕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 '1446'은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뮤지컬1446 #세종 #태종 #양녕 #소헌왕후 #정상윤 #박유덕 #남경주 #고영빈 #박소연 #김보경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