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우주에서 바라본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상륙이 임박하면서 미국 남동부 일대가 비상 상태에 직면해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한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영상을 공개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리아나, 버지니아주를 중심으로 11일(현지시간)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저지대는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이미 바닷물이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지역 주민 약 15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고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수백개의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다. 보잉과 볼보의 찰스턴 공장도 폐쇄됐다.

11일 오후 5시 기준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 있으며 시속 17마일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미연방재난관리청(FEMA) 측은 '캐롤라이나 지역에선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고 미시간대 기상예보팀은 "동부 지역 330만명의 전력공급이 중단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플로렌스가 동부 지역 해안과 인근 지역에 엄청난 재난을 가져올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피해가 예상되는 주민들은 즉각 대피하거나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14일 예정됐던 중간선거 지원유세 일정도 취소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허리케인 #플로렌스 #NASA #미남동부 #트럼프플로렌스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리아나 #버지니아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