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평양회담] 김정은, 文 대통령 내외 직접 영접…"뜨거운 포옹으로 환영"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정상회담의 막이 올랐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오전 9시49분 평양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10시7분 쯤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문 대통령 내외를 직접 영접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세 차례 포옹하며 4·27, 5·26 이후 '재회의 기쁨'을 나눴다.

이후 문 대통령은 리설주 여사와, 김 위원장은 김정숙 여사와 각각 악수를 나눴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화동들에게 꽃도 전달받았으며 화동들은 문 대통령 내외에게 오른손을 들어 경례를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영접 나온 북측 인사들과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 역시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우리 측 관계자들과 인사했다

한복 등을 차려입은 수백명의 북한 시민들은 북한땅을 밟는 문 대통령 내외를 환호와 박수로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 환영객에게 박수를 치며 다가가 악수를 건네기도 했다.

오찬 후 남북 정상은 일정 중 첫 번째 회담을 진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문재인 #김정은 #남북정상회담 #평양회담 #김정숙 #리설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