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평양회담] 문 대통령 "판문점 봄이 평양의 가을로…이제 결실 볼 때"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졌으니 이제는 결실을 맺을 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이같이 말하며 "거리에 나와 있는 시민들 뿐만 아니라 그 뒤에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 까지도 열렬히 환영해주시니까 정말 아주 가슴이 벅찼다. 가슴이 뭉클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가슴도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우리 어깨도 아주 무겁다고 느낀다"며 "그러나 우리 사이에 신뢰와 우정이 쌓였기 때문에 잘 될 것이다. 오늘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대통령께서는 세상 많은 나라를 돌아보셨는데,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라는 게 초라하다"며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이어 "지난 5월에 문 대통령이 판문점 우리측 지역에 오셨는데, 너무나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 제대로된 영접을 해드리지 못했다. 그리고 식사 한 끼도 대접해 드리지 못해서 그게 늘 가슴에 걸렸다. 그래서 오늘을 기다리고 기다렸다"고도 했다.

아울러 "비록 수준은 낮을 수 있지만, 그래도 최대 성의를 다해서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10시쯤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세 차례 포옹하며 4·27, 5·26 이후 '재회의 기쁨'을 나눴다.

한복 등을 차려입은 수백 명의 북한 시민들의 환호를 받으며 10시 20분쯤 공항을 빠져나온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향하는 길에 무개차에 동승, 카퍼레이드를 하기도 했다.

카퍼레이드를 하는 두 정상을 향해 북한 시민들은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흔들며 '조국통일'을 외쳤다.

이후 오후 3시45분부터 오후 5시45분까지 2시간 동안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두 정상은 회담 이후 국빈용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만찬 행사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만찬은 이날 오후 9시쯤 끝날 예정이지만 현지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밝혔다. 이날 하루 공식 일정은 환영 만찬에 참석하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문재인 #김정은 #평양정상회담 #남북 정상회담 #리설주 #김정숙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